• homeHOME
  • 활동
  • 환자안전 연구

환자안전 연구

ㆍ 제목 Chronic hospital nurse understaffing meets COVID-19: an observational study
ㆍ 조회수 676 ㆍ 등록일시 2020-09-10 08:47:20
ㆍ 첨부파일

 

Chronic hospital nurse understaffing meets COVID-19: an observational study

BMJ Qual Saf. 2020 Aug 18;bmjqs-2020-011512. doi: 10.1136/bmjqs-2020-011512. Online ahead of print.

Abstract

Introduction: Efforts to enact nurse staffing legislation often lack timely, local evidence about how specific policies could directly impact the public's health. Despite numerous studies indicating better staffing is associated with more favourable patient outcomes, only one US state (California) sets patient-to-nurse staffing standards. To inform staffing legislation actively under consideration in two other US states (New York, Illinois), we sought to determine whether staffing varies across hospitals and the consequences for patient outcomes. Coincidentally, data collection occurred just prior to the COVID-19 outbreak; thus, these data also provide a real-time example of the public health implications of chronic hospital nurse understaffing.

Methods: Survey data from nurses and patients in 254 hospitals in New York and Illinois between December 2019 and February 2020 document associations of nurse staffing with care quality, patient experiences and nurse burnout.

Results: Mean staffing in medical-surgical units varied from 3.3 to 9.7 patients per nurse, with the worst mean staffing in New York City. Over half the nurses in both states experienced high burnout. Half gave their hospitals unfavourable safety grades and two-thirds would not definitely recommend their hospitals. One-third of patients rated their hospitals less than excellent and would not definitely recommend it to others. After adjusting for confounding factors, each additional patient per nurse increased odds of nurses and per cent of patients giving unfavourable reports; ORs ranged from 1.15 to 1.52 for nurses on medical-surgical units and from 1.32 to 3.63 for nurses on intensive care units.

Conclusions: Hospital nurses were burned out and working in understaffed conditions in the weeks prior to the first wave of COVID-19 cases, posing risks to the public's health. Such risks could be addressed by safe nurse staffing policies currently under consideration.

요약 (한글 요약은 구글번역 자료입니다)

소개 : 간호사 직원 입법을 제정하려는 노력은 종종 특정 정책이 대중의 건강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있는 방법에 대한시기 적절하고 현지 증거가 부족합니다. 더 나은 직원 배치가 더 유리한 환자 결과와 관련이 있음을 나타내는 수많은 연구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한 주 (캘리포니아)만이 환자 간 직원 배치 기준을 설정합니다. 미국의 다른 2개 주 (일리노이주 뉴욕)에서 적극적으로 고려중인 직원 입법을 알리기 위해 직원 배치가 병원마다 다른지 여부와 환자 결과에 대한 결과를 확인하려고했습니다. 우연히도 데이터 수집은 COVID-19 발발 직전에 이루어졌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데이터는 또한 만성 병원 간호사 부족 직원의 공중 보건 영향에 대한 실시간 예를 제공합니다.

방법 : 2019 년 12 월부터 2020 년 2 월까지 뉴욕과 일리노이에있는 254 개 병원의 간호사와 환자의 설문 조사 데이터는 간호 품질, 환자 경험 및 간호사 소진과 관련된 간호사 직원의 연관성을 문서화합니다.

결과 : 의료 수술실의 평균 직원 수는 간호사 당 3.3 명에서 9.7 명으로 다양했으며 뉴욕시에서 평균 직원 수는 최악이었습니다. 두주의 간호사의 절반 이상이 높은 소진을 경험했습니다. 절반은 병원에 좋지 않은 안전 등급을 부여했으며 2/3는 확실히 병원을 추천하지 않을 것입니다. 환자의 3 분의 1은 자신의 병원이 우수하지 않다고 평가했으며 다른 사람들에게 확실히 추천하지 않았습니다. 혼란 요인을 조정 한 후, 간호사 당 환자가 추가 될 때마다 간호사와 환자의 비율이 좋지 않은보고를 할 확률이 증가했습니다. OR의 범위는 의료 수술실 간호사의 경우 1.15에서 1.52, 중환자 실의 간호사의 경우 1.32에서 3.63이었습니다.

결론 : 병원 간호사는 COVID-19 사례의 첫 번째 물결이 발생하기 몇 주 전에 소진되어 직원이 부족한 상태에서 일하면서 대중의 건강에 위험을 초래했습니다. 이러한 위험은 현재 고려중인 안전한 간호사 인력 정책으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Human-Based Errors Involving Smart Infusion Pumps: A Catalog of Error Types and Prevention Strategies
다음글 Evaluation of a Patient-Centered Fall-Prevention Tool Kit to Reduce Falls and Injuries: A Nonrandomized Controlled Trial
비밀번호 입력 X
비밀번호
확인
TOP